감염학회 “1~2주 뒤 하루 확진 1000명 육박” 경고

대한감염학회를 포함한 11개 전문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하는 상황을 경고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등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20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은 더욱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며 “일일 감염재생산지수는 1.5를 넘어 효과적인 조치 없이 1∼2주가 경과하면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감염 가능 기간 직접 감염시키는 평균 인원수로 1.5는 확진자 1명과 접촉으로 1.5명이 감염될 수 있다는 의미다. 학회들은 “전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서 지역에 따라 역학조사 역량을 넘어서고 있고, 연결고리가 파악되지 않는 환자의 증가와 이를 통한 추가 확산의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문 http://m.kr.ajunews.com/view/20201120211225314

에 발행했습니다
미분류(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