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류에 안도? '몰락한 명가' FC서울의 씁쓸한 현실

현재도 미래도 없는 상황. 구단 운영에 대한 뚜렷한 철학도 없다. 더 큰 문제는 현 상황에 안주하는 듯한 모습이다. 서울은 성남전 승리 뒤 마치 우승이라도 한듯 자아도취에 빠졌다고 한다. 뼈아픈 반성은 없고 “남 탓”으로 방관하는 것이 서울의 암울한 현주소라는 말까지 전해지고 있다.

에 발행했습니다
미분류(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