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예의 없는 사람을 거의 만나 본적 없었던 사상가

공자   후대의 이미지는 병약하고 입만 산 노인네 이미지지만 실제의 공자는 달랐다   기록에 의하면 공자의 아버지는 무관으로 단독으로 돌입해 성문을 파쇄한 전공이 있는 용사였다   그런 아버지의 늦둥이로 태어난 공자는 아버지의 물리적 스펙을 그대로 이어받는데…   키가 9척이 넘었고 이정도 신장은 후대의 관우 정도라고 보면 된다 (추정치 195 이상)   또한 젊어서 먹고 사느라 목수일도 하고 오만 잡일을 다 했다. 그외 특기로 노나라에서 알아주는 전차 라이더 였다고 한다.   그는 늘 예의를 설파하며 인과 예를 강조하고 가르쳤는데 불의로 답을 하려고 해도 공자가 직접 고개를 숙이며 예를 표하면 누구나 예로 답할 수밖에 없었다 한다.   그에게 면전에서 불손하게 군 유일한 […]

Continue Reading